왜 산타 마리아 성당이 유럽에는 많을까요? :: 깜장천사의 유럽 종교문화 이야기


 

 

성당 이름에 대해 이야기했던 포스트 중 가장 많이 등장했던 말이 있었다면 바로 Santa Maria라는 문구였습니다.

이탈리아의 Santa Maria 어쩌구 성당과 프랑스어권의 Notre Dame 성당이 같은 의미죠.
Notre Dame은 영어로 풀면 Our Lady로써 성모님을 칭하는 호칭입니다.
도대체 왜 성당 이름에 성모 마리아...라는 호칭이 많이 들어갈까요?

마리아, 예수의 어머니

Peter Paul Rubens " Annunciation " (1628)Rubenshuis, Antwerpen, Belgium



다들 아시는 것처럼 마리아는 요셉의 부인이며 예수의 어머니입니다.

평범한 삶을 살던 마리아 어느 날 가브리엘 천사를 만나고 성령으로 예수님을 잉태하게 됩니다.
이 과정을 설명해주시던 어릴 적 저희 본당 신부님 이렇게 말씀하시더군요.


‘겁도 없지... 애 낳는게 얼마나 힘들텐데 그걸 덥썩~ 허락했을꼬??'



어린 아이였던 저희를 위해 웃자고 하신 말씀이었지만... 사실이 그렇지 않나요?

요즘도 처녀가 임신한다는거 그리 곱지 않은 시선을 받게 되는데 2000년전 그 땐 더 했겠지요.
게다가 약혼자(예수의 양부 요셉)도 있는데... 처녀가 덜컥~ 아이를 임신하더니 그 아이를 낳다는거 아닙니까...
게다가 그 아이는 나이 서른에 가출(?)해 서른 셋에 어머니 보다 먼저 세상을 떠납니다.  


평범한 여인의 삶이라 하기엔 뭔가 좀 고난스럽죠?



아이를 낳는 고통과 그 아이를 자신보다 먼저 앞세워 떠나보내는 그 과정만으로도 이 여인은 충분히 고통스러운 삶을 살았다고 할 수 있겠지요.



그 분이 마리아이십니다.

Peter Paul Rubens " Assumption of the Virgin ", La Cathédrale Notre-Dame, Antwerpen, Belgium



이 그림은 <플란다스의 개>의 주인공 네로가 그리도 보고싶어했던 그림이지요.

이 그림 밑에서 네로는 파트라슈를 안고 죽음을 맞이합니다.
네로는 그래도 이 그림을 볼 수 있었으니 죽음의 그 순간에는 행복했을까요??


마리아께서는 예수께서 부활 이후 50일 후 승천하시고 난 후 예수님의 부름을 받고 승천하십니다.

예수께서는 스스로 하늘로 올라가셨지만 마리아께서는 부름을 받고 가셨다는 차이가 있지요.


마리아를 믿는 거에요?


명동 성당에 가면 성모동산이 있습니다.

그 앞에서 기도도 드리고 초봉헌도 하지요.
이 광경을 보던 제 친구(자신이 신이라 믿는 무교임.)가 묻더라구요.


‘너희는 마리아를 믿어? 왜 저기서 기도해??'



음..... -.-;;;; 마리아를 믿는다고는 하지 않습니다.

의지하고 존경하지요.
고난스러운 삶을 살았던 여인을 존경하고 그 여인의 의지를 존중하는 겁니다.  


조금 쉽게 접근해 볼까요??



전 어려운 일이 있거나 뭔가 부모님께 손을 벌려야 하는 일이 생기면 먼저 엄마와 상의를 합니다.

들어보시고 저희 엄마 살살~ 아부지께 작업을 하시죠.
아니면 그냥 엄마 선에서 먼저 해결을 하고 나중에 아버지께 말씀을 드리기도 하지요.


같은 이치라고 생각해주시면 되어요.

기도를 드리고 뭔가 바람이 있을 때 직접적인 청원 보다는 한단계 거쳐서 가는 것이라 생각해주시면 됩니다.

Michelangelo Buonarroti "Il Giudizio Universale" in Detail, Cappella Sistina, Vatican City



그리고 윗 그림에서처럼 죄인들을 심판하시는 예수그리스도 옆에서 어머니의 자비로우신 마음으로 한명이라도 더 구원하시려 하시지요...


이러한 마리아께 청원하는 방법?은 다름이 아닌 기도입니다.


하느님께, 예수님께 그분들의 이름으로 기도하기도 하지만 마리아를 통한 기도로 청원 하기도 합니다.

제가 어려운 부탁이 있을 때 저희 엄마께 먼저 말씀드리는 것처럼...


자... 이제 왜 유럽에 산타 마리아 어쩌구 성당들이 많이 있는지 감이 오실까요?


우리 인간 전체가 한 가정이라면 그 가정을 아우르고 조정해주시는 어머니에 대한 존경과 사랑을 나타내는 표현의 형식 중 한 가지가

'산타 마리아'라는 성당의 이름을 짓고 봉헌하는 것이었답니다.


그 성당들마다 갖고 있는 의미는 지난 칼럼,
성당 이름속에 숨겨진 의미에 올렸으니 참고하세요.


묵주는 목걸이가 아니에요~


잘 보이시나요?? 초상권에 걸릴까봐 배우 얼굴은 잘랐습니다. ^^

모델 목에 걸려있는 저 달랑거리는 목걸이와 비슷한 물체가 잘 보이시나요??


깜장천사가 첫 번째 유럽여행을 마칠 즈음 뮌헨 시내를 걷다

한 악세사리 가게에 저 목걸이와 비슷한 물체가 좌르륵~ 걸려 있는 걸 발견하고
의아한 마음으로 돌아섰던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한국에 왔을 때...이 제품이 모 외국 브랜드에서 Rosario라는 이름으로 팔리고 있는 것도 봤구요...

TV 프로그램에서 모 가수와 배우 모양이 저걸 하고 나왔더라구요....


그리고 바로 그 다음 주 가톨릭신문에

'묵주와 십자가를 장신구로 사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논지의 글이 실렸었죠. (원문은 여기를 클릭!!)


저 목걸이와 비슷한 물체의 정식명칭은 ‘묵주'입니다.

묵주는 라틴어로 rosarium, 영어로는 rosary로 표현되지요.
라틴어로 ‘장미화관', ‘장미 꽃다발'이란 뜻을 갖고 있구요,
묵주 외에 묵주의 기도를 가리키기도 합니다.


묵주는 보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구슬이나 나무알을 열 개씩 구분하여 여섯 마디로 엮은 염주형식의 것으로
십자가가 달려있는 물건입니다.
그리고 이것을 사용해 성모 마리아께 드리는 기도를 묵주의 기도라고 합니다. (@ 가톨릭 대사전)


유럽 여행 도중 성당에 들어가게 되면 기념품 상점에서 묵주 파는 걸 많이 보실 꺼에요.

이건 뭐지? 하면서 호기심에, 혹은 예뻐서 사오는 경우가 있으실겁니다.
저도 그렇게 구입한 묵주를 선물 받았지요. ^^


하지만, 단지 예뻐서, 호기심으로 구입하고 소지하고 걸고 다니는 것이 아니라

그 묵주가 제 용도로 쓰였을 때 그 것이 갖게 될 의미나 힘에 대해서
한 번 정도는 생각해볼 수 있다면..하는 바람입니다.

 

 

*깜장천사*

날고 싶은 깜장천사

    이미지 맵

    여행에 관한 수다 다른 글

    댓글 4

      • 이해하기 쉽게 잘 설명해주셔서 감사합니다ㅎㅎ
        유럽여행 할 때 궁금했던 부분인데 이제야 알 것 같네요...
        그동안 제가 종교에 대해서 너무 무관심했나 봐요... ㅠㅠ

      • ^^ 유럽의 문화는 기독신앙에서 비롯된 것이 많아요.
        그래서 굳이 종교적인 접근...이 아니더라도 문화현상으로라도 알아둔다면 여행할 때 조금~은 재미있지요. ^^

      • 유럽은 특히나 성모신심이 높지요. 그래서 길거리에도 성모상과 성모님 그림들이 곳곳에 있는데 전 그 모습이 너무 좋더라구요.
        대구에는 루르드의 성모동굴을 본딴 성모당이라는 곳이 있답니다. 대구교구를 성모님께 바친다는 의미로 만든거죠.
        어렸을 때부터 제가 넘 좋아했던 곳이예요. 추천해드립니다. ^^

      • ^^ 대구 거기... 가보고 싶긴 해요. 사진은 여러번 봤지요.
        제가 사는 동네 성당의 성모상은 어느 날 취객의 만행으로 부숴진... ㅜㅜ 지금은 다시 복구되었찌만... ^^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