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 THE ROAD


 

 

성당 이름에 대해 이야기했던 포스트 중 가장 많이 등장했던 말이 있었다면 바로 Santa Maria라는 문구였습니다.

이탈리아의 Santa Maria 어쩌구 성당과 프랑스어권의 Notre Dame 성당이 같은 의미죠.
Notre Dame은 영어로 풀면 Our Lady로써 성모님을 칭하는 호칭입니다.
도대체 왜 성당 이름에 성모 마리아...라는 호칭이 많이 들어갈까요?

마리아, 예수의 어머니

Peter Paul Rubens " Annunciation " (1628)Rubenshuis, Antwerpen, Belgium



다들 아시는 것처럼 마리아는 요셉의 부인이며 예수의 어머니입니다.

평범한 삶을 살던 마리아 어느 날 가브리엘 천사를 만나고 성령으로 예수님을 잉태하게 됩니다.
이 과정을 설명해주시던 어릴 적 저희 본당 신부님 이렇게 말씀하시더군요.


‘겁도 없지... 애 낳는게 얼마나 힘들텐데 그걸 덥썩~ 허락했을꼬??'



어린 아이였던 저희를 위해 웃자고 하신 말씀이었지만... 사실이 그렇지 않나요?

요즘도 처녀가 임신한다는거 그리 곱지 않은 시선을 받게 되는데 2000년전 그 땐 더 했겠지요.
게다가 약혼자(예수의 양부 요셉)도 있는데... 처녀가 덜컥~ 아이를 임신하더니 그 아이를 낳다는거 아닙니까...
게다가 그 아이는 나이 서른에 가출(?)해 서른 셋에 어머니 보다 먼저 세상을 떠납니다.  


평범한 여인의 삶이라 하기엔 뭔가 좀 고난스럽죠?



아이를 낳는 고통과 그 아이를 자신보다 먼저 앞세워 떠나보내는 그 과정만으로도 이 여인은 충분히 고통스러운 삶을 살았다고 할 수 있겠지요.



그 분이 마리아이십니다.

Peter Paul Rubens " Assumption of the Virgin ", La Cathédrale Notre-Dame, Antwerpen, Belgium



이 그림은 <플란다스의 개>의 주인공 네로가 그리도 보고싶어했던 그림이지요.

이 그림 밑에서 네로는 파트라슈를 안고 죽음을 맞이합니다.
네로는 그래도 이 그림을 볼 수 있었으니 죽음의 그 순간에는 행복했을까요??


마리아께서는 예수께서 부활 이후 50일 후 승천하시고 난 후 예수님의 부름을 받고 승천하십니다.

예수께서는 스스로 하늘로 올라가셨지만 마리아께서는 부름을 받고 가셨다는 차이가 있지요.


마리아를 믿는 거에요?


명동 성당에 가면 성모동산이 있습니다.

그 앞에서 기도도 드리고 초봉헌도 하지요.
이 광경을 보던 제 친구(자신이 신이라 믿는 무교임.)가 묻더라구요.


‘너희는 마리아를 믿어? 왜 저기서 기도해??'



음..... -.-;;;; 마리아를 믿는다고는 하지 않습니다.

의지하고 존경하지요.
고난스러운 삶을 살았던 여인을 존경하고 그 여인의 의지를 존중하는 겁니다.  


조금 쉽게 접근해 볼까요??



전 어려운 일이 있거나 뭔가 부모님께 손을 벌려야 하는 일이 생기면 먼저 엄마와 상의를 합니다.

들어보시고 저희 엄마 살살~ 아부지께 작업을 하시죠.
아니면 그냥 엄마 선에서 먼저 해결을 하고 나중에 아버지께 말씀을 드리기도 하지요.


같은 이치라고 생각해주시면 되어요.

기도를 드리고 뭔가 바람이 있을 때 직접적인 청원 보다는 한단계 거쳐서 가는 것이라 생각해주시면 됩니다.

Michelangelo Buonarroti "Il Giudizio Universale" in Detail, Cappella Sistina, Vatican City



그리고 윗 그림에서처럼 죄인들을 심판하시는 예수그리스도 옆에서 어머니의 자비로우신 마음으로 한명이라도 더 구원하시려 하시지요...


이러한 마리아께 청원하는 방법?은 다름이 아닌 기도입니다.


하느님께, 예수님께 그분들의 이름으로 기도하기도 하지만 마리아를 통한 기도로 청원 하기도 합니다.

제가 어려운 부탁이 있을 때 저희 엄마께 먼저 말씀드리는 것처럼...


자... 이제 왜 유럽에 산타 마리아 어쩌구 성당들이 많이 있는지 감이 오실까요?


우리 인간 전체가 한 가정이라면 그 가정을 아우르고 조정해주시는 어머니에 대한 존경과 사랑을 나타내는 표현의 형식 중 한 가지가

'산타 마리아'라는 성당의 이름을 짓고 봉헌하는 것이었답니다.


그 성당들마다 갖고 있는 의미는 지난 칼럼,
성당 이름속에 숨겨진 의미에 올렸으니 참고하세요.


묵주는 목걸이가 아니에요~


잘 보이시나요?? 초상권에 걸릴까봐 배우 얼굴은 잘랐습니다. ^^

모델 목에 걸려있는 저 달랑거리는 목걸이와 비슷한 물체가 잘 보이시나요??


깜장천사가 첫 번째 유럽여행을 마칠 즈음 뮌헨 시내를 걷다

한 악세사리 가게에 저 목걸이와 비슷한 물체가 좌르륵~ 걸려 있는 걸 발견하고
의아한 마음으로 돌아섰던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한국에 왔을 때...이 제품이 모 외국 브랜드에서 Rosario라는 이름으로 팔리고 있는 것도 봤구요...

TV 프로그램에서 모 가수와 배우 모양이 저걸 하고 나왔더라구요....


그리고 바로 그 다음 주 가톨릭신문에

'묵주와 십자가를 장신구로 사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논지의 글이 실렸었죠. (원문은 여기를 클릭!!)


저 목걸이와 비슷한 물체의 정식명칭은 ‘묵주'입니다.

묵주는 라틴어로 rosarium, 영어로는 rosary로 표현되지요.
라틴어로 ‘장미화관', ‘장미 꽃다발'이란 뜻을 갖고 있구요,
묵주 외에 묵주의 기도를 가리키기도 합니다.


묵주는 보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구슬이나 나무알을 열 개씩 구분하여 여섯 마디로 엮은 염주형식의 것으로
십자가가 달려있는 물건입니다.
그리고 이것을 사용해 성모 마리아께 드리는 기도를 묵주의 기도라고 합니다. (@ 가톨릭 대사전)


유럽 여행 도중 성당에 들어가게 되면 기념품 상점에서 묵주 파는 걸 많이 보실 꺼에요.

이건 뭐지? 하면서 호기심에, 혹은 예뻐서 사오는 경우가 있으실겁니다.
저도 그렇게 구입한 묵주를 선물 받았지요. ^^


하지만, 단지 예뻐서, 호기심으로 구입하고 소지하고 걸고 다니는 것이 아니라

그 묵주가 제 용도로 쓰였을 때 그 것이 갖게 될 의미나 힘에 대해서
한 번 정도는 생각해볼 수 있다면..하는 바람입니다.

 

 

신고

'특별한 여행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황, 추기경? 신부? 주교?? 가톨릭의 성직이 궁금해?? :: 깜장천사의 유럽 종교문화 이야기 (9)  (2) 2013.02.16
교회의 반석이 되신 사도 베드로 :: 깜장천사의 유럽 종교문화 이야기 (8)  (2) 2013.01.26
예수 그리스도와 막달라 마리아, 그들은 정말 연인이었을까? :: 깜장천사와 유럽미술관 여행하기 (유럽여행/유럽미술관)  (4) 2012.09.20
왜 산타 마리아 성당이 유럽에는 많을까요? :: 깜장천사의 유럽 종교문화 이야기  (4) 2012.08.05
유럽 성당이 지어진 여러가지 이야기 :: 깜장천사의 유럽 종교문화 이야기  (4) 2012.08.02
성당에도 급수가 있다고? :: 깜장천사의 유럽 종교문화 이야기  (6) 2012.07.16
천사 이야기 :: 깜장천사의 유럽 종교문화 이야기  (4) 2012.07.10
저 흰 빵은 뭐에요? :: 깜장천사의 유럽 종교문화 이야기  (2) 2012.07.08
소설 <천사와 악마> 속 주인공이 되어 여행하기 :: <프렌즈 유럽>이 제안하는 댄 브라운과 함께 하는 유럽여행 (2)  (4) 2012.06.26
소설 <다 빈치 코드 Da Vinci Code> 속 장소 따라가기 :: <프렌즈 유럽>이 제안하는 댄 브라운과 함께하는 유럽여행 (1)  (3) 2012.06.25
전세계 건축학도들의 교과서적인 도시 바젤과 베를린 :: <프렌즈 유럽>이 제안하는 유럽 현대건축기행 3 (유럽여행/유럽건축기행/유럽현대건축/유럽테마여행)  (2) 2012.06.24

프렌즈 유럽 / 유진선,박정은,박현숙,황현희 공저 / 중앙북스

각 지역을 꽉 잡고 있는 저자들이 모여서 만든 유럽 가이드북!

프렌즈 이탈리아 / 황현희,서준웅,조은영,조성남 공저 / 중앙북스

국내 최고의 이탈리아 가이드북!!을 꿈꾸며 만들었습니다~ ^^

7박8일 피렌체 / 황현희 / 올

피렌체에서 보내는 7박 8일 동안의 이야기가 담긴 책 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ann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해하기 쉽게 잘 설명해주셔서 감사합니다ㅎㅎ
    유럽여행 할 때 궁금했던 부분인데 이제야 알 것 같네요...
    그동안 제가 종교에 대해서 너무 무관심했나 봐요... ㅠㅠ

    2012.08.05 17:15 신고
    • *깜장천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 유럽의 문화는 기독신앙에서 비롯된 것이 많아요.
      그래서 굳이 종교적인 접근...이 아니더라도 문화현상으로라도 알아둔다면 여행할 때 조금~은 재미있지요. ^^

      2012.08.06 00:08 신고
  2. moreworl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럽은 특히나 성모신심이 높지요. 그래서 길거리에도 성모상과 성모님 그림들이 곳곳에 있는데 전 그 모습이 너무 좋더라구요.
    대구에는 루르드의 성모동굴을 본딴 성모당이라는 곳이 있답니다. 대구교구를 성모님께 바친다는 의미로 만든거죠.
    어렸을 때부터 제가 넘 좋아했던 곳이예요. 추천해드립니다. ^^

    2012.08.05 19:57 신고
    • *깜장천사*  댓글주소  수정/삭제

      ^^ 대구 거기... 가보고 싶긴 해요. 사진은 여러번 봤지요.
      제가 사는 동네 성당의 성모상은 어느 날 취객의 만행으로 부숴진... ㅜㅜ 지금은 다시 복구되었찌만... ^^

      2012.08.06 00:09 신고

BLOG main image
ON THE ROAD
날고 싶은 깜장천사
by *깜장천사*

카테고리

깜장천사의 (2263)
Europe (481)
Japan (211)
Asia (23)
내 나라 여행 (40)
특별한 여행이야기 (21)
여행에 관한 수다 (34)
여러가지 여행정보 (214)
찰칵찰칵 (30)
식도락 (468)
멋대로 레서피 (25)
쇼핑일기 (143)
문화생활 (396)
이벤뚜 참여하기 (11)
aBout 깜장천사 (166)
follow us in feedly
Statistics Graph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